희생의 사전적 의미

언제부턴가 사람들이 '사고사를 당한 사람'을 '희생자'라고 부르던데
내가 아는 희생(犧牲, sacrifice)이라는 단어에는 '어떤 가치나 다른 사람의 생명을 위해 자신의 중요한 무언가를 포기하는 것'이라는 의미 뿐이었다.
물론 이게 피동형?수동태?로 쓰이면 '강제로 포기당하는 것'이라는 의미인 거고.

내가 아는 희생은 그런 의미가 아닌데, 뭔가 싶어서 좀 찾아봤다.
국립국어원의 답변에 따르면, 희생은 원래 내가 아는 그 의미로만 쓰였었는데, 여러 사람들이 '사고사를 당한 사람'을 '희생자'라고 부르게 되면서, 그런 의미가 하나의 항목으로서 추가된 거더라.
그렇구나... 의미는 계속 변하는 거구나...

그런데 그렇게 납득하고 넘어가자니 좀 찝찝하다.
극단적인 예로 '똥'이라는 단어를 사람들이 '의자'라는 의미로 사용하게 되면, 사전의 '똥' 항목에 '의자를 가리키는 표현이다'라는 설명이 추가되는 건가?

물론 실제로는 이 정도로 극단적인 의미 변화는 거의 일어나지 않겠지만
어느 정도부터가 '극단적인' 거고, 어느 정도부터가 '적당한' 걸까
너무 어렵군
 
일본어로 해파리를 쿠라게(くらげ) 라고 하는 건 알고 있었는데, 그걸 '海月'이라고 표기한다는 건 처음 알았다. 바다(海)의 달(月)이라는 의미인 것 같아서 뭐랄까 좀 운치있게 느껴지는군...
한국어 화자끼리의 대화 상황에서, target을
타겟이라고 발음하는 사람: 별 생각 안 듦
타켓이라고 발음하는 사람: 뭐지? 싶음
타깃이라고 발음하는 사람: 이런 사람은 오렌지도 어린쥐라고 발음하려나 싶음
'검방'이 뭔가 했는데 '검색방지'의 줄임말이더라
나는 '검과 방패'의 줄임말인 줄 알았는데...
아이돌 팬 계통의 은어는 대부분 생소하게 느껴진다
'헌액하다'라는 표현 존나 신기하네
이런 표현이 한국어에 있었다니
어느 인터넷 게시판에서 사람들이 '마리망'이라는 이야기를 하는 게 내 호기심을 자극하길래 좀 찾아보니, 역시나 좀 충격적이더라
오늘은 '아고물'이라는 단어를 처음 접했다
정말 사람의 취향이란 넓고 깊구나... 라고 생각했다
새끼들 -> 쉐리덜
놈 -> 넘
병신 -> 븅딱
이런 식으로 표현을 고쳐 쓰는 사람들 보면 좀... 옛날 사람들 같더라
영어 관용구 중에서 제일 납득 안 가는 거:
be in for it(골치아프게 되다)
대체 저 단어들이 어떻게 조합돼야 저 의미가 되냐?
방금 발견한 신기한 단어
로진 = 로맨스 진상
https://www.google.com/search?q=%EB%A1%9C%EC%A7%84
시비걸다 -> 시비털다
역겹다 -> 역하다
이런 식으로 표현이 변해가는 건 뭐 때문일까
'친일파'라는 표현
띄어쓰기와 사이시옷
'격찌'라는 표현을 발견했다
'원툴'이라는 신조어는 그 어원이 궁금해서 찾아봤는데 전혀 납득이 안 가더라
검클빅 = 검사, 로클럭(재판연구원), 대형로펌
서로의 주먹의 정면을 가볍게 맞대면서 하는 호의 표시...를 피스트 범프(fist bump)라고 하더라
이걸 가리키는 단어가 있다는 건 처음 알았다
넌 맞춤법을 아주 잘 지키구나!
'언지'라는 표현이 너무 싫다
'언질을 주다'라는 표현을 들리는 대로 쓰다 보니 '언지를 주다'라고 이해했을 것이고 거기에서 '아, 언지라는 단어가 있나보군'이라고 생각한 것 같은데...
'슬슬 얘기가 나올 때가 됐는데도 아무런 언지가 없네요'라는 표현이 매우 거슬린다
nosegay라는 영단어를 봤다. 정말 놀랍게도 이 단어의 의미는 '꽃다발'이다.
'코(nose)'나 '남성 동성애자(gay)'와는 관련이 없다는 점이 놀랍다.
'톺아보다'라는 표현은 원래 아무도 안 썼는데 아이폰 광고에 쓰여서 그 후로 다들 가끔씩 쓰더라. 그 전까진 아무도 안 쓰던데 말이야!